푸른 소나무 맑은 공기 - 송림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.
홈 > 송림사소개 > 주변관광지

TOTAL ARTICLE : 4, TOTAL PAGE : 1 / 1
구분 | 계곡 | 재(고개) | 휴양지 | 일반명소 | 레포츠 | 사찰 |
일반명소 : 생활 속의 영어 체험 교육 - 대구영어마을
 송림사  | 2010·03·03 17:18 | HIT : 2,260 | VOTE : 409
  • 소재지칠곡군 지천면 연화리 744번지
  • 연락처054-970-1500
  • 연면적면적 107.901㎡, 건축연면적 33.848㎡

      칠곡군 지천면 연화리에 착공된 대구영어마을은 2만9천940㎡의 부지에 연면적 2만 5천613㎡ 규모로 하루 300명이 생활할 수 있는 기숙사동과 호텔, 은행, 병원, 방송국 등 20개 체험공간을 갖추고 있다. 이들 체험공간에는 산과 호수를 배경으로 서구식 모델이 도입돼 마을 전체 분위기는 유럽형테마 파크 형태로 꾸며져 있으며, 영어마을에는 유아에서 초·중·고교생, 일반인과 직장인 단체반, 가족단위 등 다양한 계층이 시간과 계절에 구애받지 않고 참가할 수 있으며 해마다 1만6천 여명이 이용할 수 있다.
      교육과정은 2박3일, 5박6일, 동·하계 방학 중 프로그램 등으로 나눠 운영된다. 특히 초등 5·6학년과 중학 1·2학년을 대상으로 한 ‘유·소년 창의성 영어교실’과 방학 4주간‘심화학습 영어캠프’는 해외에 나가지 못한 청소년들의 인기를 모을 것으로 보인다.

      5박6일간의 단기 체험코스인 유·소년 창의성 영어교실은 200명(교실당 10명)이 동시에 참가할 수 있으며 심화학습도 일부 고가 영어 캠프나 어학연수에 못지않게 운영된다.
      교육(Education), 체험(Experience), 놀이(Ententainment)가 결합된 생활과 체험을 통한 정주형 영어마을!!
      해외에 나가지 않고서도 국내에서 해외 어학연수의 효과를 거둘 수 있는 새로운 영어 배움터로 놀러오세요.

      찾아오시는 길

      자가용이용시

      • 경부고속도로
        왜관IC → 대구방향(약9km) → 동곡/하빈방향 → 우회전(300m) → 송정리마을 진입 → 1.5km
      • 중앙고속도로
        칠곡IC → 우회전 → 왜관/김천방향(4번국도-약20km)
      • 매천로
        왜관/태전교 방향 → 고가다리 아래좌회전 → 왜관/김천방향(4번국도-약20km) → 동곡/하빈방향 → 좌회전(300m) → 송정리마을 진입 → 1.5km
    •   
      송림사 주변을 안내해 드립니다.
       생활 속의 영어 체험 교육 - 대구영어마을
      칠곡군 지천면 연화리 744번지 054-970-1500 면적 107.901㎡, 건축연면적 33.848㎡ 칠곡군 지천면 연화리에 착공된 대구영어마을은 2만9천940㎡의 부지에 연면적 2만 5천613㎡ 규모로 하루 300명이 생활할 수 ...
       송림사
      409
       산성의 포대가 있었던 자리의 기암 - 남포루
      칠곡군 가산면 가산산성 인근 054-979-6063 남포루는 산성의 포대가 있었던 자리의 명칭이었으나, 현재는 남포루가 있던 터에서 좀더 남쪽으로 들어간 곳에 있는 기암을 이르는 명칭이 되었다.기암 아래는 깍아지는&n...
       송림사
      409
       충절의 여인들이 꽃잎처럼 몸을 던진 곳 - 낙화담
      임진왜란 때 마을 여인들이 왜병들로부터 정절을 지키기 위하여 꽃잎처럼 몸을 던진 절벽이 있는 못이라 하여 낙화담이라 한다.
       송림사
      412
       칼로 베어 다듬어 놓은 듯 평탄한 곳 - 가산바위
      칠곡군 동명면 남원리, 가산면 가산리 일원 054-975-7071,7072 약 80평 가산 정상 부근에 위치하며, 칼로 베어 다듬어 놓은 듯 평탄하여 100여명이 한꺼번에 올라갈 수 있다. 신라시대 고승 도선이 지기를 잡기 위해 ...
       송림사
      419
      1
      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GGAMBO